본문 바로가기
한국의석탑/전라북도

[전북]군산 발산리오층석탑 및 발산리석등

by 문현준 2012. 3. 15.


종   목 : 보물 제276호 
명   칭 : 군산 발산리 오층석탑 (群山 鉢山里 五層石塔) 
분   류 : 유적건조물 / 종교신앙/ 불교/ 탑 
수   량 : 1기
지정일 : 1963.01.21
소재지 : 전북 군산시  개정면 바르메길 43 (발산리) 
시   대 : 고려시대
소유자 : 국유
관리자 : 군산시

원래는 완주(完州) 봉림사터에 있던 것을 지금의 위치로 옮겨 세웠다. 2단의 기단(基壇) 위에 5층의 탑신(塔身)을 올린 형태였으나 지금은 탑신의 한 층이 없어지고 4층까지만 남아있다.

아래·위 기단 모두 모서리와 가운데에 기둥 모양의 조각을 두었으며, 기단 위로 4층의 탑신에는 각 층의 몸돌마다 네 모서리에 기둥 모양을 새겨 놓았다. 지붕돌은 경사가 급하고 추녀 끝이 약간 들려 곡선을 이루고 있으며, 밑에는 3단의 받침을 두어 고려시대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. 탑 머리 부분에는 머리 장식이 일부 남아 있으나 훗날 보충한 것으로 보인다.

이 탑은 전체적으로 균형미가 있으며, 고려탑의 간결한 아름다움이 잘 나타나 있다. 

자료바로가기:문화재청

 


종   목 :  보물 제234호 
명   칭 : 군산 발산리 석등 (群山 鉢山里 石燈) 
분   류 : 유적건조물 / 종교신앙/ 불교/ 석등 
수   량 : 1기
지정일 : 1963.01.21
소재지 : 전북 군산시  개정면 바르메길 43 (발산리) 
시   대 : 통일신라
소유자 : 국유
관리자 : 군산시

원래는 완주지역에 세워져 있던 석등으로, 일제강점기에 지금의 자리로 옮겨 세웠다. 불을 켜두는 화사석(火舍石)을 중심으로, 아래로는 이를 받쳐주는 3단의 받침돌을 두고, 위로는 지붕돌과 머리장식을 얹은 모습이다.

받침의 가운데기둥은 사각의 네 모서리를 둥글게 깍은 모습으로, 표면에 구름 속을 요동치는 용의 모습을 새겼는데, 이러한 형태는 우리나라에서는 하나밖에 없는 독특한 모습이다. 화사석은 4각의 네 모서리를 둥글게 깍아 8각을 이루게 하였으며, 각 면에는 4개의 창과 사천왕상(四天王像)을 번갈아 두었다. 사천왕은 불교의 법을 지키는 신으로, 화사석에 새겨 놓아 등불을 보호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. 지붕돌은 8각으로 각 모서리선이 뚜렷하며, 곡선을 그리는 처마는 여덟 귀퉁이에서 치켜올림이 시원하다. 꼭대기에는 연꽃무늬가 조각된 머리장식 받침대를 마련해 놓았으나, 머리장식은 남아있지 않다.

화사석의 사천왕상과 지붕돌의 양식 등을 통해 볼 때 통일신라시대의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는 듯 하지만, 받침부분의 기둥이 4각으로 변하고 화사석 역시 4각을 닮은 8각으로 이루어져 있어, 8각에서 4각으로 변해가는 과도기적인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다. 석등을 만든 시기도 고려 전기인 10세기경으로 추정하고 있다.

자료바로가기 : 문화재청



 



 

보물 제 276호 발산리오층석탑
보물 제234호 발산리석등

전북 군산발산초등학교 교정 뒷편는 작은박물관이 하나 꾸며져 있습니다.

2012.03.04 촬영
문현준




이전글보기
2011/09/28 - [한국의석탑/전라권] - [전북]군산 발산리오층석탑 및 옥구발산리석등

 

[전북]군산 발산리오층석탑 및 옥구발산리석등

발산리오층석탑 종  목 : 보물 제276호 지정일 : 1963.01.21 소재지 : 전북 군산시 개정면 발산리 45-1 시  대 : 고려시대 옥구발산리석등 종  목 : 보물 제234호 지정일 : 1963.01.21 소재지 : 전북 군산시.

sajin365.net

 

댓글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