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871년(고종8) 흥선대원군(興宣大院君 李昰應, 1820 - 1898)이 서양인을 배척하기 위하여
세운 비석으로 이 비에는 "서양 오랑캐가 침입하는데 싸우지 않으면 화해할 수 밖에 없고,
화해를 주장하면 나라를 파는 것이 된다. 우리의 만대자손에게 경고하노라. 병인년에 짓고
신미년에 세우다."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.

 

洋夷侵犯 非戰 則和 主和賣國
戒我萬年子孫 丙寅作辛未立

 

 

서울 마포 절두산 순교성지 척화비

2019.06.1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