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한국의문화유산/충청권

충남 홍성 오관리당간지주

by 문현준 2022. 8. 8.
728x90

보물 홍성 오관리 당간지주 (洪城 五官里 幢竿支柱)

분   류 : 유적건조물 / 종교신앙 / 불교 / 당간
수량/면적 : 1기
지정(등록)일 : 1971.07.07
소재지 : 충남 홍성군 홍성읍 오관리 297-15번지
시   대 :고려시대 중기

절에서는 불교의식이 있을 때 사찰 입구에 당(幢)이라는 깃발을 달아 두는데, 이 깃발을 다는 장대를 당간(幢竿)이라 하며, 당간을 양쪽에서 지탱해 주는 두 돌기둥을 당간지주라 한다.
이 당간지주는 홍성읍내의 경작지 한가운데에 78㎝ 간격을 두고 마주 서있다. 이 일대는 고려시대의 광경사(廣慶寺)터로 알려져 있고 석탑 및 석불좌상 등이 함께 전하고 있다.
전체적인 형태는 위로 오를수록 가늘어지고 윗쪽에 당간을 고정시키기 위한 홈이 파여있으며 가운데 깃대는 남아있지 않다. 기둥의 바깥면에는 세로줄 문양이 새겨져 있고 기둥 머리부분은 둥글게 처리되었다. 두 지주 사이에는 낮은 대(臺)가 놓여있는데 중앙에 둥근 구멍 하나가 뚫려있어 깃대를 세우던 자리임을 알게한다.
높이가 4.8m 이고 다소 무거운 느낌을 주는 이 당간지주는 고려 중기에 조성된 것으로 추정된다.

개별안내판
홍성 오관리 당간지주 보물 제538호

절 앞에 세워 부처의 자비를 나타내고 나쁜 기운을 내쫓는 깃발을 ‘당(幢)’이라 하고, 그 깃발을 매다는 깃대를 ‘당간(幢竿)’이라 한다. 당간 지주란 당간을 양쪽에서 지탱해 주는 두 돌기둥을 말한다. 
홍성 오관리 당간 지주의 안쪽은 아무런 장식이 없지만, 바깥쪽의 중앙부에는 줄무늬 두 개가 돋을새김으로 새겨져 있는 것이 특징이다. 중앙에는 깃대를 세우도록 한 둥근 구멍이 있고, 지주의 윗 부분에는 깃대를 고정하는 직사각형의 구멍이 있다. 
당간 지주가 있는 주변에는 고려 시대 사찰 ‘미륵사’ 가 있었던 것으로 전해진다.

자  료 : 국가문화유산포털

 

충남 홍성 오관리당간지주

2022.02.13 촬영

 

 


오관리당간지주 이전글보기

2016.04.21 - [한국의문화유산/충청권] - 충남 홍성 오관리당간지주

 

충남 홍성 오관리당간지주

종  목 : 보물 제538호 명  칭 : 홍성 오관리 당간지주 (洪城 五官里 幢竿支柱) 분  류 : 유적건조물 / 종교신앙/ 불교/ 당간 수량/면적 : 1기 지정일 : 1971.07.07 소재지 : 충남 홍성군 홍성읍 오관리

sajin365.net

 

댓글0